닥스훈트 달콤 ♡ 2살 강아지 요즘 일상에 해당하는 글 1

  1. 2018.10.10 닥스훈트 달콤 ♡ 2살 강아지 요즘 일상



닥스훈트 달콤 군

2살 강아지 요즘 일상 







↑↑↑↑ 간식 주면서 앉아! 손!!을 연습시키고 있는

작년의 다인이와 달콤이의 사진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우리집에서 닥스훈트 달콤이를 제일 많이 괴롭(ㅜㅜ)히면서

또 제일 달콤이랑 친한 친구는 다인인데요~






이 둘은 참 자주 같이, 가까이에 있지요.

아직 어린 8살 다인이가

침대 말고

소파나 기타 등등의 곳에서

스르륵 잠이 들 때에

꼭 그 옆엔 달콤이가 있습니다.



좀 특이한 점은

다솔이와 달콤이가 같이 잠든 것은 

단 한번도 보지 못했다는 것이에요.

왜일까요????
진심 궁금 ㅋㅋㅋㅋ






뒤에 운동기구들이 잔뜩 놓여있지마는,

여긴 헬스장이 아니고

외갓집입니다 ^^



아이패드를 보고 있던 꼬마 다인이가

피곤하여

점점 몸이 바닥과 친해지고 싶어질 때,





이왕이면 바닥보다는 보들보들 포근한

달콤이에게로 스르륵 

자연스레 기대고



달콤이는 살짝 오잉? 하며

눈을 흘기다가도





이내 체념하고 콜콜콜 

먼저 잠에 빠집니다.

곧이어 다인이도 쿨쿨쿨~~~^^








조금만 피곤한 일이 있으면

다인이도 곧잘 소파에서 잠이 들고,

달콤이는~~

아구...

어쩜 이리도 순하고

우리집 성향에 딱 맞는 강아지가

우리집으로 오게 되었는지

정말 행운인 것 같은데요~



닥스훈트는 오리 사냥꾼이잖아요~

그래서 호기심이 왕성하고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그렇게 활발하다면서요?






ㅋㅋㅋㅋㅋ

그런데 울 달콤!

닥스훈트 달콤이는 저를 닮아(?) 참 게으르네요 ㅋㅋㅋ

제가 수시로 소파와 한 몸이 되듯

울 달콤이도 시도때도 없이 잘 잡니다.

저랑 같이 소파에 있다가도 스르륵 잠이 들고,

제가 귀찮으면 자기 집으로 가서

더 깊이깊이 잠이들고,



한낮에는 햇살이 따스하게 들어 오는 배란다 앞 명당자리에서

몇 시간이고 쿨쿨쿨 잠을 자는 

울 집 막내 

닥스훈트 달콤이.







다인이가 8살 = 초등학교 1학년이라서

매일 하원하는 시간에

저나 남편이,,,

혹은 남편과 제가 같이 다인이를 데리러

학교 앞으로 가는데요,



오리사냥꾼을 산책 시키기 좋은 기회니까

달콤이도 같이 데려갈 때가 많거든요?



울 달콤

집에 있을 땐 

수시로 꾸벅꾸벅 졸고 

지극히도 게으른 모습을 보여 주더니만

바깥에 나갈 땐 

귀까지 활짝 접고 

완벽하게 바깥 생활을 즐깁니다.

산책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몰라요~^^








다솔다인이의 외갓집이 안동에 있어서

달콤이까지 데리고

서울에서 안동으로 내려갈 때,



처음에는 강아지 케이지에 넣어 이동을 하다가

닥스훈트 달콤이가 폭풍 성장을 하여

케이지가 너무 작게 느껴질 즈음

(올 4월부터)

그냥 같이 차에 타서 이동하기 시작하였는데요~



차에 태우면 맨처음 십여분은 바깥구경에 넋을 놓다가도







이내 자리 잘 잡고 앉아서

약 2시간 30분 쯤 걸리는 여정을 월매나 잘 견딘다고요~

그 시간동안 쉬도 안하고 응가도 안하고

멍! 소리도 안하고

순둥순둥 잠 자면서 

외갓집에 도착할 때까지

다솔 다인 달콤 셋이서는 완전 딥슬립!

이러니 제가 울 달콤 군을 기특해하지 않을 수가 없죵~ ㅋㅋ







오잉?

이게 뭔가욤????



우리집에서 유일하게 달콤이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 곳 

ㅜㅜㅜㅜㅜㅜㅜ

바로바로 안방인데요~

내내 같이 놀지만

잠은 따로 자는 닥스훈트 달콤 군.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안방에 들여 놓은 아이들 이층침대의

1층 아래 틈으로 

달콤이의 귀여운 발이 보입니다 ㅋㅋㅋㅋㅋ



언제 들어와서 자고 있던 거야?

사실 위 사진은

예전에 찍어 둔 것이고,

요즘엔 엄청 높은 부부침대에까지

껑충 뛰어 오를 정도로

점프력이 좋아졌더라고요~~~








닥스훈트 달콤이는 순둥순둥하지만

사실은 사냥하는 개잖아요~

선천적인 특성은 못 버려서

툭하면 파고 물어 뜯고

그 속에 있는 걸 다~~~~~ 꺼내고 

ㅜㅜㅜㅜㅜㅜ






다솔 다인이가 쿵쿵쿵 뛰어서

새로 들인 소파 ㅜㅜ

(휴~ 그럴 줄 알고 값싼 인조 가죽으로 하길 잘했죠.)



아이들은 여전히 쿵쿵 뛰고

달콤이는 뜯고 난리난리~

소파 커버를 씌워서 흠집 난 부분을 가려 놓기는 했는데,

와.... 우째요~



잠 자는 걸 좋아하고

따뜻한 곳

편안한 곳을 좋아하는 울 달콤 군.






안방으로 들어가는 입구

문에 기대어

요로코롬 귀엽게 자는 걸 정말 좋아해요.








여기에 기대어서

똑바로 자기도 하고

배를 보이면서 자기도 하고 ㅋㅋㅋㅋ



아기들이 성장할 때와 마찬가지로

닥스훈트 달콤이를 키우면서

귀여운 모습 + 꼭 간직하고 싶은 희귀한 모습들이

정말정말 많았는데요~

그 때를 다 사진으로 찍어 두지는 못했지마는



일단 제가 발견을 했고

근처에 휴대폰이 있으면 얼른얼른 사진으로 찍었었어요.

그러니 찰칵 소리에도 비교적 둔감한

울 닥스훈트 달콤 군 ㅋㅋㅋㅋ







해외 여행을 준비하면서

그득그득 싸 놓은 캐리어 위에 달랑 올라 앉아서,

마치 같이 가겠다고 선포하는 듯

내내 그 위에 올라가 있었던 달콤이~~~



이제는 달콤이 걱정 때문에

여행도 함부로 못 가게 되었어요 ㅜㅜㅜㅜ







유난히 포근한 걸 좋아해서

코로 이불을 익숙하게 정리해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불을 덮어쓰고 잠자길 좋아하는

닥스훈트 달콤이~



찰칵 소리가 나자

코만 바깥으로 내 놓은 모습이랍니다^^







산책 다녀오면

목욕을 해야 한다는 걸 잘 알고 있는데,

남편은 이것저것 정리할 동안에

샤워기의 마사지 기능으로^^

달콤이에게 물 마사지를 시키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산책 후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고

사료를 먹은 후에

다인이와 함께 소파에서 꾸벅꾸벅 조는

꿀맛같은 시간.







아이들과 함께 장난감을 가지고 놀면서

우리집에서 함께 생활하는 것이,

제가 생각하기에는

무척이나 행복해 보이는데







닥스훈트 달콤아 너는 어떻니?

너도 행복하니???




닥스훈트 달콤

2살 강아지의 요즘 일상 이야기였습니다.

더 많은 사진을 찍어 놓지 못한게

아쉽네요~


2018.10.10 1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