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오렌지주스 팟타이 맛집 

짠내투어 팁싸마이





여기 맛있어요!!

그리고 좀 비싸네욤 ㅋㅋㅋㅋㅋ







사실 방콕 팁싸마이는 팟타이 맛집인데,

짠내투어 방콕편에 나올 때

괜히 오렌지주스 맛집이라고 소개해서 비웃음을 샀던 곳 ^^

카오산로드 근처이고,

우리 숙소에서 걸어서도 갈 수 있었던 곳이라

배가 안 고팠음에도 불구하고

야식으로 포장해 와서

나발나이 리조트에서 밤에 냠냠냠 먹었던,

방콕 최고의 팟타이 

팁싸마이의 달걀 + 새우 팟타이예요.







우리의 친구 구글 지도에서 검색한 후

걸어서 다녀 왔어요.

카오산로드에서 도보로 20분 정도 떨어진 곳이라

아시아티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택시에서 내려

아이들과 함께 총총총 걸어 다녀 왔는데

걷기에 괜찮은 거리였습니다.



방콕에서도 유명한 맛집답게

언제나 줄이 긴 곳~





밤 10시가 넘은 시간이었지만

인산인해였어요.

방콕 팁싸마이는 홀에서 식사를 할 경우에

으읭????

에어컨 사용료??? 뭐 이런 것도 지불해야 하는

꽤 콧대높은 레스토랑인데요~

우리는 피곤했고 ㄷㄷ

배가 많이 고픈 것도 아니었던지라

팟타이 두 개만 포장해서 

호텔에 가서 쉬면서 야식으로 즐길 참이었지욤~

물론, 팟타이와 더불어 정말 정말 유명한...

아시아에서 제일 맛있다는

오렌지주스도 필수로 주문!









우리는 포장이라 따로 줄을 서지 않고 

주문을 한 후

거의 바로 받아 올 수 있었어요.



방콕 팁싸마이에서 제일 잘 나가는 메뉴인

슈퍼브 팟타이를 두 개 시키고

90바트 약 3000원 X 2개

오렌지주스도 작은 걸로 하나 주문을 했지욤.



현지에서 정신이 없고 피곤한 상태에서

팟타이를 시킬 때는

90바트 짜리가 꽤 비싼 것처럼 느껴졌었는데,

지금 글을 쓰면서 생각해 보니

고작 3천원이었네요 ㅜㅜ

그럴 줄 알았음 더 팍팍 시킬 걸 그랬나? ㅜㅜㅜㅜ








이른 아침부터 밀린 주문을 처리하느라

눈코뜰 새 없이 바쁘셨을

팁싸마이 직원분들~



기계적으로 계속계속 음식을 만들어 내고 있었고

그 중 핫 한 팟타이

슈퍼브 팟타이는 접시가 쌓일 정도로 많이 많이 듬뿍듬뿍 만들어 내셨어요.






에어컨 사용료를 지불해야 되는

살짜쿵 야박한 홀

홀의 컨디션도 살짝 엿보고,,,

다시 음식을 받으러 포장 줄을 섭니다.



사실 조금만 기력이 더 있었으면

더더욱 적극적으로 

팁싸마이 레스토랑의 곳곳을 탐방했겠지만

이 날 스케쥴이 넘나 힘들었던 ... ^^









맛있는 냄새가 모락모락~~~

팟타이 불꽃 쇼가 파라락 파라락~~~~



우리는 포장 줄이라

금세 음식을 받아 들 수 있었어요.






슈퍼브 팟타이 2개랑

오렌지주스를 받아 들고

아직도 줄을 길게 서 있는

방콕 오렌지주스 팟타이 맛집 짠내투어 팁싸마이를

유유히 빠져 나왔습니다~~



숙소에 가서

편안하고 여유있게 야식으로 먹을 거예요.








요로코롬 깔끔하게 포장을 해 주십니다.









팟타이에 곁들여 먹을 소스와

채소도 같이 포장을 해 주셨어요~~








흐음~ 맛있는 냄새.

확실히 입소문이 난 대로

방콕에서 먹었던 팟타이 중에서 제일로 맛있습니다.

진짜 맛집 맛아요.

90바트. 3천원대로 가격도 저렴하고요~








요렇게 

챙겨주신 채소와 소스와 같이

냠냠냠 먹으면

하루의 피로가 싸악 가시는 기분???








방콕 팁싸마이가 맛집으로 손꼽힐만 하네요~

자유여행 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 번 방문해 보는 걸 권해 드리고

긴 줄을 설 자신이 없으신 분들은

우리처럼 포장해 와서 숙소에서 느긋하게 즐기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4가지 오렌지를 섞어서 만들었다는

팁싸마이의 오렌지주스와 함께 먹으니 금상첨화.

짠내투어에서 왜 오렌지주스 맛집이라고 

굳이 언급을 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던

오렌지 속살이 알알이 씹혔던

참 맛있었던 오렌지 주스.

달콤함 + 시큼함의 조화가 참 좋았어요.







야식도, 팟타이도 관심이 없는

울 꼬맹이들은



나발나이 리조트 앞에 있는 

편의점에서 산

아이스크림으로 100% 만족 ^^






방콕 오렌지주스 팟타이 맛집 짠내투어 팁싸마이

정말 맛있어요.




2018.08.15 23:11




비교적 짧게 느껴졌던

방콕 4박 5일 가족여행.

우리는 이번 여행에서 카오산로드 근처에 있는 숙소인

나발나이리조트에서 4박을 하기로 했어요.






↑↑↑↑↑↑↑

에어아시아 타고 방콕 돈무앙 공항으로 간

더 자세한 이야기 보기








택시에서 본 방콕 카오산로드 숙소, 나발나이리조트 풍경.

다인이도 신이 났네요~~~

음... 시계를 보니

우리가 저녁 6시 경에 숙소에 도착을 한 걸 알 수 있습니다.

역시나 사진이 주는 

기록의 소중함~







택시타고 나발나이리조트로 왔어요.

최악의 교통 체증인 방콕 ㄷㄷ

조금 막혔지만 무사히~

친절하고 정직하신 택시 기사님 덕에 

생각했던 것보다 살짝 저렴하게 미터 요금을 지불하고 리조트에 도착을 했습니다~



체크인 중~








체크인을 하는 동안

손을 닦을 수 있는 타월이랑 

웰컴 주스를 주셨는데요~

저는 상큼하니 맛있었는데 다인이는 별로라며 ~~



우리가 방콕 카오산로드 가족여행 숙소로

나발나이리조트를 선택한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지만

우선 가격이 저렴하고,,,

배 선착장이 걸어서 1분 거리에 있어서 

교통이 매우 편리하기 때문이었어요.



겪어 보니

방콕은 지하철이 비쌉니다!!!

4인 가족이 지하철을 타느니 차라리 툭툭, 차라리 택시가 낫고

배는 완전 저렴해요~




↑↑↑↑↑

배 타고 왕궁 가서 놀았던 이야기

더 자세히 보기






이 레스토랑으로 쭉 들어가면

거기가 바로 배를 타고 방콕 여기저기로 갈 수 있는 선착장이에요.



다만 음식이 매우매우 맛이 없어서

웬만하면 다른 식당에서 음식을 사 먹기를 권한다는 글을 많이 읽고 갔는데,

나발나이리조트에서 걸어서

2분?? 이면 



↑↑↑↑↑

갈비국수 다시 맛보러 가기




태국 3대 국수라는 유명한 갈비국수 나이쏘이가 있고,,,

다른 분들은 일부러 오시지만

우리는 숙소 바로 앞이라 넘나 편했죠.




걸어서 4분이면




↑↑↑↑↑

끈적국수 다시 맛보러 가기






저렴하고 매우매우 맛있어서

방콕에 있는 동안

2번이나 방문해서 먹었던 끈적국수 가게가 있지욤.








방콕 카오산로드 숙소, 나발나이리조트 1층에는

편의점이 있어서

여기서 아이들 간식이랑 물도 많이 구입을 했어요.







이건 야식으로 구입한 컵라면인데요~

의외로 

오밤중에 라면을 먹고 싶어한 사람은

저랑 남편이 아니고 ^^

꼬맹이들 ㄷㄷㄷㄷ










우리랑 다르게

건더기스프, 가루스프에

기름기 가득한 양념장 스프 + 양념가루까지

솔솔 뿌리고









물 부어 기다리면









그 맛이 꿀맛!

맵지 않아서 아이들이 라면 한 그릇씩 뚝딱뚝딱 해치웠어요.









느즈막히 일어나서

늦은 아침으로 팟타이도 사 먹고




↑↑↑↑↑

나발나이리조트 바로 앞 

길거리 팟타이 다시 먹기~










ㅋㅋㅋㅋㅋ

이건 제가 숙소에서 팟타이 사러 갔던 남편과 아이들을

사진으로 찍은 거예요~









여긴 나발나이리조트~







이 골목을 따라서 쭉 가면

환전하는 곳도 있고

카오산로드도 정말 가깝죠^^



방콕은 길거리 음식이 잘 발달 돼 있는데

숙소 근처에

맛있는 곳이 많아서

자주 사 먹었어요.

수박 주스, 오렌지 주스도 정말 많이 많이~~~

주스는 보일 때마다 사 먹은 것 같아요.








완전 깨끗한 기름에 튀겨 내어

반드시 사 먹어야겠다고 벼르고 별렀던 치킨집

여기도 숙소 근처 길거리 음식점입니다.









요로코롬 사 먹고~~~











여기는 아이들이 깨워도 깨워도 안 일어 났던 날 ㅋㅋㅋ

남편이랑 저만 국수를 사 먹으러

(포장하러)

다녀 왔던 길거리 국숫집인데요~

카오산로드 가는 길목까지 갔던,,,,,,,,,,,



길거리 음식점의 특징이

나오는 날과 나오지 않는 날이 정해지지 않는듯

어느 날은 나오고, 어느 날은 안 나오고 ㅜㅜ







주말이었었남????

거의 카오산로드로 진입하는 길목까지 가서야

국수를 살 수 있었어요.



한 그릇에 40바트

약 1200원인데요~

지금 생각하면 무진장 싼 건데,

현지에선 괜히 비싸게 느껴지고 그랬어요 ㅋㅋㅋㅋ







담백하면서도 정말 맛있고

푸짐하기까지한 

길거리 국수.



따로 포장 용기가 마련 되어 있는 건 아니어서

국수를 두 손으로 들고

숙소까지 걸어 왔답니다.

그것도 다 추억이죠~~



다양한 음식을 먹어 보고 싶어서

이런 길거리 음식도 주문을 했는데~

지나고 생각해 보면

갈비국수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기에

가격을 한참 높게 책정을 해서,

가성비도 별로

맛도 별로고

끈적국수는 초심을 잃지 않은 곳인듯

맛있고 저렴해서 정말정말 괜찮아요~~~~~

무조건 끈적국수를 추천합니다.








우리가 국수를 사 온 후에도

아이들은 꿈나라~



남편이랑 제가 후루룩후루룩 냠냠냠 맛있게 잘 먹었죠.

아이들은 이 날 편의점에서

간단하고 맛있는 간식을 사 준 걸로 기억해요.









이건 망고예요 ^^

망고가 이런 통에???????



아니고요~ ㅋㅋ






길거리에서 저렴하게

60바트에 잘 익은, 커다란 망고 3개를 구입했는데~

아이들이 배가 꺼질 일이 없어서

망고를 먹을 시간이 없기에 ㄷㄷ





다솔이가 편의점에서 라면을 사서

밥을 말아 먹었던 그 날 ㅋ

빈 플라스틱 밥 그릇을 씻어 두었다가

망고를 썰어 담아 놨던 건데

정말 유용하더라고요~

요거 강추 ^^











이 사진은 방콕 카오산로드 숙소, 나발나이리조트의

하우스키핑 = 룸 청소 상태가 매우 만족스러워서

따로 찍어 둔 것이에요.

정말 깔끔하게 잘 정리해 주십니다.







태국에 가면 김과자를 그렇게 많이들 사 드신다면서요?

한국인 아이돌이 모델을 했다는 

김과자는 보지를 못해서

그냥 집히는 데로 사 봤는데~

냠냠냠~

맛있었어요^^











우리가 묵는 동안

한국인은 커녕 동양인을 거의 볼 수 없었던

방콕 카오산로드 숙소, 나발나이리조트



아래는 체크아웃 후

택시를 기다리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나발나이리조트의 로비예요.

정말 만족했던!!!

가족여행을 자유여행으로 계획하신다면

가성비 좋고

교통 편리하고

주변 편의시설 괜찮은 나발나이리보트를 추천해드려요~






2018.08.15 2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