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 & 10살 3학년 다솔 일상이야기



사진첩에 저장만 해 두고 있던

묵은지 사진들로

아이들의 일상이야기를 겸한 

성장 상황 포스팅을 좀 해 보려고 해요~^^







달콤한 간식을 좋아하는 다솔이는

초등학교 3학년 10살입니다.

다솔이는 친구들보다 키가 작은 편이고요 ㅜㅜ

몸무게도 한참 적게 나가는 편이에요.



초등학교 3학년 10살 다솔이의 키는 133센티 정도.

몸무게는 30kg이 조금 덜됩니다.

학교에서 키번호 2번이에요 ㅜㅜㅜㅜㅜㅜㅜㅜ

(남학생 10명 중에서)







초등학교 1학년 8살 다인이는요,

키가 122센티 정도

몸무게는 22.5kg 정도입니다.

다인이의 키번호는 5번이에요.

(여학생 10명 중에서)



저는 아이들이 쑥쑥 잘 커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단백질 위주의 음식들을 만들어 주는데,

덥다고 아이스크림 듬뿍

캔디류, 젤리류 간식 듬뿍.... 먹느라

밥 먹는 건 영~ 뒷전이네요.



과감하고 단호하게 모든 간식을 끊어야 되는게 맞지만

하교 후에 친구들과 함께 놀이터에서 놀면서

친구들이랑 같이 먹는 젤리 카랴멜을 어떻게 끊을지...... .





8살 초등학교 1학년 다인이가 저에게 선물로 준 쿠폰들이에요.

ㅋㅋㅋㅋ

저는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지만

글씨가 어눌해서

다른 분들도 같이 이해할 수 있으려면

살짜쿵 해석이 필요하겠지욤.



청소, 안아주기, 안마 쿠폰 3종세트입니다.

학교에서 만들어 온 것 같은데

진짜로 100% 다 활용할 수 있진 않았어요 ㅜㅜ






꺄~~~

앞뒤에 요로코롬 예쁜 그림을 그려서

가져 온 카드.

다인이에게 정식으로는 처음으로 받아 본 카드라

무슨 내용이 써 있을지 

기대하면서 보았지요.






사랑하는 내 엄마에게

엄마, 내가 잘 못해줬는데

엄마가 다 잘 해줘서

그동안 많이 힘들었지?

내가 많이 잘해줄게

사랑해

다인올림.


.

.

.

이런 내용입니다 ^^






다솔이는 3학년이 되면서

꼬꼬맹이 시절 타던 작은 자전거에서

큰 자전거로 바꿔 주었고요~



10살 즈음 되니까

친구를 한창 좋아할 때라 그런가?
엄마보다는 친구와 같이 노는 걸 훨씬 더 신나하네요~






친구와 놀이터에서 노느라 

집에 늦게 들어 오는

다솔이가 없을 때,

다인이랑 아이스크림도 사 먹고

많이 놀았어요.






3학년 다솔 오빠는 하원할 때 데리러 가지 않지만,

아직 1학년인 8살 다인이는

매일 데려다주고

매일 데리러 갑니다.



(살짝 피곤하네욤 ㅋㅋㅋㅋ)





다인이는 1학년 1기 방과후는 4개,

1학년 2기 방과후는 5개.

월화수목금 매일매일 방과후 수업을 들었었는데~

그 중 요리 수업에서 만들어 온

다양한 음식들은

하교 후 간식으로 냠냠냠 잘 먹었어요.



3기 때에는 

특별히 더 듣고 싶은 수업도 없고 해서

방과후 수업을 하나도 듣지 않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하교 시간이 너무 빨라져

제가 더 많이 피곤해지기도 했네요 ~








이영자 덕분에 한창 유명했던 소떡소떡

우리는 외갓집에 내려가면서

휴게소 간식으로

소떡소떡을 사 먹어 보았는데요~



음... 생각했던 그 맛 ㅋㅋㅋ

그리 특별하지도

맛이 없지도 않았던 소떡소떡.






아이들은 핫도그랑 옥수수를 골라

냠냠냠~



다솔다인이의 외갓집은 서울에서 2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곳인데





쿨쿨쿨

한잠 푹~~ 자고나면

어느새 도착 ^^









외갓집의 예쁜 담벼락 앞에서

요렇게 예쁜 사진도 남기고~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다니시는 교회에도 참석해서

인증샷도 찍었답니다^^



신생아 때부터 평균보다 살짝 작게 태어나서

지금도 또래보다 조금 작은

다솔 다인이.

그래도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습니다.


2018.09.18 02:04
 





공유 비씨카드 감성 캠페인 광고 영상

지금하세요! 

내 이야기인 줄 ㅜㅜ 공감과 반성, 그리고 새로운 도전!!







자연은 참 정직하고 부지런한 것 같아요.

끝도 없이 더울 것 같은 여름이 계속되더니,

추석이 지나자 약속을 지키는 듯 어느새 성큼 가을을 보내 주었네요~

기분 좋게 서늘한 가을 바람을 온몸으로 느끼면서

올해가 지나기 전에,

 연초에 세워 두었던 새해 계획들을 얼른 다 실천해야지,,, 생각해 보았답니다.

벌써! 가을이니까요 ^^







비씨카드 [지금하세요, BC]

'때' 편







비씨카드에서 새롭게 내놓은 브랜드 캠페인 광고 보셨어요?

감성적인 영상이 잔잔하게 나오면서

짧은 영상이지만 나의 '지금'을 돌아볼 수 있게 해 주어 

저에게는 매우 의미 있게 와 닿았는데요,



'지금'은 이 순간에만 있는 것,

한 번 지나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것,

내 인생에서 제일 빛나고 중요한 순간이기에 절대로 소홀하게 여겨서는 안 되는데,

우리는 때때로 중대한 결심을 했다가도

여러 가지 핑계와 이유를 대면서

'지금' 해야 할 일을, '다음'으로 미룰 때가 참 많은 것 같아요.












공유가 나오는 비씨카드 감성 캠페인 광고 영상, 

지금하세요, BC 때 편을 보고 

드럼을 다시 배워보고 싶은 노신사의 마음이 제 마음과 비슷하여 뭔가 울림이 느껴졌었어요.











저도 내내 배우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30대 후반에 처음으로 발레슈즈를 신고 ^^

발레 학원 왕초보반에 등록을 하게 되었거든요.

(이제 발레 배운 지 3개월째가 되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꼭 배워보고 싶던 발레지만 

문득문득 지금 발레를 배워서 뭘 하지? 어디에도 써먹을 데가 없는데... 하는 마음이 생기기도 하는데요,

오롯이 내가 좋아하는 취미 활동,

나에게 주는 선물이기에 '때'를 놓치지 않고 열심히 꾸준히 배워 보려고 해요.

지금 아니면 영원히 하지 못할 수도 있으니까요.





비씨카드 [지금하세요, BC]

'효' 편





수천 년 전에도 효도하는 방법은 하나뿐이었다.

수만 년 후에도 효도하는 방법은 하나뿐일 것이다.

살아 계실 때 한다.




엄청 뭉클하지 않나요?











공유가 나오는 비씨카드 감성 캠페인 광고 영상, 

지금하세요, BC '효' 편도 울컥한 뭔가가 있었는데,

'때' 편이랑은 또 다른 감동.




부모님께 효도 하는 방법은

거창한 무언가를 준비하기 보다는 

소소하고 알콩달콩한 추억을 더 많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아요.

더 멋있는 효도 방법을 마련하기 위해 미루는 것 보다

사소한 재미, 소소한 행복을 위해 바로 오늘, 지금!

부모님께 전화하고 같이 식사를 하고 가까운 곳에 함께 나들이를 가는 것.

돌이켜 보면 그게 바로 효인 것 같아요.










저는 딸인 동시에 엄마이다 보니,

아이들에게도 비슷한 마음이 생기더라고요~



아직 아이들이 어려 엄마 손이 많이 필요할 때인데,

아이들이 엄마를 찾을 때 잠깐만, 조금 있다가... 라고 말하기보다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아이들과 함께 놀이터에 놀러 가거나,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 주거나

아이들과 함께 블록 쌓기를 해 주어야겠어요.



아이들이 '엄마, 같이 하자~'하고 했을 때

거절했던 적이 꽤 많은 것 같아 마음이 아픈데, 이제부터라도 지금! 같이 해 주어야겠어요.

그게 아무리 사소하게 느껴질지라도...... .










BC가 말합니다 영상





비씨카드가 소중한 것이 무엇이었냐는 질문과 함께

우리에게 전해 주는 메시지는 '지금하세요~' 예요.






BC가 말합니다 영상에서는

총 다섯 가지의 소중한 사이가 나오는데요,




부모와 자식 사이, 당신과 친구 사이, 여자와 남자 사이,

아이와 어른 사이, 그리고 나와 세상 사이.



이것저것 생각하며 망설이다 보면

계속 미뤄지고, 영영 늦어 버릴 수도 있으니까

'지금 효도하세요, 지금 떠나세요, 지금 고백하세요' 라고 비씨카드가 말합니다.











지금은 다시 돌아오지 않으므로

미루지 말고

우리들 사이의 소중한 것들을 위해 

먼저 말 걸고, 먼저 다가가고, 먼저 생각하라고...... .






생각해보니, 저도 우리 아이들에게 사랑한다는 표현을 직접적으로 해 준 것은

충분하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같이 있으니 내 마음이 전해졌겠지,

꼭 '엄마가 너를 사랑한단다'라는 말로써 표현하지 않아도

우리 아이들은 다 알고 있을 거야...라고 생각했던 것 같은데,



바로 지금! 하라는 캠페인의 내용을 보고

느낀 바가 많아,

유치원에서 하원한 아이의 손을 잡자마자,

아이와 밥을 먹다가 말고,

아이들과 함께 놀이터에서 놀다가,

'사랑한다'는 말을 해 주었어요.

뜬금없지만 ^^ 이 순간이 소중하니까요.



지금하세요 BC 자세히보기

















2016.10.07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