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에 들어가는 날이 됐어요.
입원 6일, 수술 5일 만에 입원실을 나와서 조리원으로 가는 것인데,
저는 다솔이 때와 마찬가지로 분당차여성병원과 조리원을 선택했기에 이동하기가 쉬웠어요.
아기와 저 둘 다 퇴원 수속을 밟고 조리원에 연락을 해서 기다리면
데리러 오는데 저는 3층 입원실, 아기는 5층 신생아실, 조리원은 6층에 있어요.


우리 다인이도 병원 신생아실을 졸업하고 산후조리원 신생아실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어요.
제가 분당차여성병원 조리원을 선택한 이유는,
가장 중요한 것이 산부인과로 유명한 병원이 운영하는 조리원이고
(말 못하고 표현 못하는 아기를 믿고 맡길 수 있어야 저도 맘 놓고 쉴 수 있으니까요.)
분당차여성병원에서 낳아서 10% 할인을 받을 수 있고(할인율이 적어졌어요.)
두 번째 이용이라 5%를 더 할인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었어요.




조리원에서 짐까지 다 실어서 날라다 주니 정말 편했는데,
저는 아직도 걷는 것이 불편해서
신생아실 앞에서 다인이를 기다리는 동안 벽을 짚고 서 있었어요.
하루 더 입원해 있는 것이 맞는 것 같은데, 병원에선 매정하게 퇴원을 시키더라고요.




어떻게 하면 겉싸개를 저렇게 예쁘게 쌀 수 있는지 신기할 따름...... .
다인이가 겉싸개(병원용)에 폭 싸여서 나왔네요.
엘리베이터를 타고 한 층만 올라가면 돼요.


산후조리원 방에도 사진 속에 보이는 신생아용 침대가 있는데,
다솔이 땐 병원용 신생아용 침대 대신 '멜로디 흔들 침대'가 있었는데 바뀌었더라고요.
다솔이는 멜로디 흔들 침대를 별로 안 좋아해서 몇 번 사용하지도 못했기에
잘 됐다 싶었어요. 병원용 침대가 훨씬 더 편하고 안전해요.




드디어 산후조리원 입성!
병실에서 환자복을 그대로 입고 가서 
배정된 방에서 조리원 옷으로 갈아 입으면 돼요.
정말 편한 듯~




병실에(저는 6인용 병실이었거든요.) 있다가 산후조리원에 올라 오니 어찌나 아늑하고 좋은지
다솔이 때도 6인실에 있었는데 그 땐 산후조리원이 그리 좋다고 느끼지 못했었거든요?
이번에는 들어오면서부터 감탄을 하고(사실 그리 넓은 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요.)
남편과 둘이서 정말 좋다, 편하다, 아늑하다며 기뻐했답니다.




방마다 화장실 겸 샤워실이 있고요,




샴푸, 린스, 치약, 칫솔, 비누가 있었어요.
그리고 남편을 위한 일회용 면도기도 있었고요.


저는 무려 6일 만에 고양이 세수에서 벗어나
(집에서 가져 간) 클렌징폼으로 향긋하고 개운하게 세수를 했더니
기분이 더욱 좋아졌어요.
샤워는 실밥을 푼 후 3일 후부터 가능하니, 머리 감기도 좀 미루도록 해요.




방 안에서 온도를 조절할 수 있어요.(27도 이하로는 내려가지 않아요.)
저는 첨엔 잘 몰라서 맞춰져 있는대로 27도로 해 가지고 있다가
그러면 바닥이 따뜻하지 않다는 다른 분의 말을 듣고 늘 30~33도 정도로 맞춰두고
특히 밤에는 땀을 흘리면서 잤답니다.
그렇게 자고 나면 부기도 잘 빠지고 한결 더 개운해요.




6인실 보호자 간이 침대에서
내내 쪽잠을 자야 했던 남편은 산후조리원 침대에 눕자마자 곯아떨어졌어요.
차여성병원 산후조리원에는 보호자 침대가 없고
보호자는 소파에서 자야 되는데, 제가 짐을 정리하는 동안
다인이 데리고 캥거루 요법하면서 좀 자라고 했더니 눕자마자 숙면 모드로 돌입하더라고요.
그 동안 얼마나 힘들었으면...... 많이 미안했답니다.




차여성병원 산후조리원의 가격은 일반실 기준
13박 14일에 330만원이에요.
이 병원에서 분만했으면 10% 할인이 돼서 300만원이고
저 처럼 두 번 이상 이용할 경우엔 조금 더 할인이 돼서 280만 5천원이랍니다.
진짜 비싸죠? 그나마 할인을 받으면, 분당 지역에서는 싼 편에 속하니
저도 산후조리원 하나 운영하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서비스 프로그램은
가슴 마사지, 발 마사지, 전신 & 얼굴 마사지 각각 1회씩
이에요.


조리원 입소 첫 날엔 가슴이 많이 뭉쳐 있을 테니 가슴 마사지를 해 주는데,
둘째를 출산해서 한 번만 받아도 유선이 뚫리고 뭉친 곳이 다 풀어져서 좋았어요.
아까운 초유를 흘려 버리지 않고 젖병에다 받아 주는 것이 장점이에요.
더 이상 받을 필요도 없어서 정말 다행이었고요.
추가 가슴 마사지는 1회에 5만원이에요.


다솔이 때는 가슴 마사지도 많이 받았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마사지를 그렇게 잘 하는 것 같진 않지만
그래도 초기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으니
필요하면 추가로 한 두 번 정도는 더 받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분유든 모유든 젖병으로 먹일 때는 아빠도 아이를 먹이는 기쁨을 같이 누릴 수 있어서 좋아요.
종범 님은(예전엔 다솔 아빠라고 불렀으나, 이젠 다솔 & 다인 아빠니, 그냥 이름을 부르기로 해요.)


다솔이를 먹여 본 경험이 있어서
먹이기도 잘 하고, 트림도 잘 시키는데,
어느새 훌쩍 커 버린 다솔이를 안다가 이렇게 작고 귀여운 다인이를 안으니
어쩔 수 없이 팔이며 어깨에 힘이 들어가는 것 같아요.



임산부들이 끔찍하게 비싼 산후조리원을 선택하는 이유가
자기 자신을 대우해 주기 위함이잖아요?


아프고 힘들게 아기를 낳았는데 이 정도 호사는 누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면서 말예요.
이제 몸도 점점 더 좋아지고 있겠다, 편안한 산후조리원에 와서 호강도 하겠다,
이제 고생 끝! 행복시작이에요!!
야호! 2주 동안 맘껏 누려 보아요!!





저녁식사




 
밤참으로 나온 죽
2011.11.20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