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수술로 다인이를 낳았어요.
수술 당시 마취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살을 찢고, 벌리고, 누르는 과정을
몸을 덜덜 떨고, 식은 땀을 흘리면서 견뎠는데요,
너무너무 아파서 다시는 임신을 하지 않으리라(셋째부터는 제왕절개술이 위험하다고도 해요.) 결심을 했지요.
결국 아기 얼굴도 못 보고 수면 마취를 하고, 회복실에서 잠을 깼는데,
아팠다가 마취를 다시 해서 그런지 마취가 깨는 순간 아팠던 기억으로 되돌아갔는지
눈물을 줄줄 흘리면서 정신이 들었는데 간호사가 왜 우냐고, 따지듯 묻더라고요.


다시 병실로 옮겨져서 남편에게 눈물을 흘리면서 그간의 상황을 설명을 했답니다.
같이 마음 아파해 주며 저를 다독거리는 남편...... .
저는 다시금 잠이 들었고 다인이가 잠시 저를 만나러 왔어요.
24개월 된 다솔이를 보다가 갓난 아기를 보니 어찌나 작고 귀여운지 인형을 보는 것 같았어요.


조그마한 머리, 눈, 코, 입을 조심스레 쓰다듬으며,
다인아! 엄마야... 부르는데,
그동안의 아픔과 설움이 눈 녹듯 사라집니다.
이렇게 예쁜 아기를 만나는데 그깟(??) 아픔이 대수야? 하는 심정도 들고,
셋, 넷, 다섯도 쑥쑥 잘 낳을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들었어요.


다인이는 잠깐 동안 제 옆에 누워있다가(제 상황이 좋지 않아 젖을 물릴 수는 없었어요.)
신생아실로 돌아갔고,
저는 그 때부터 또 다른 사투에 접어 들었어요.




세상에서 가장 아프다는 아기를 낳는 고통.
자연 분만한 산모들은 하늘이 노래지는 고통을 겪은 후에 아이를 만나게 된다지요?
제왕절개한 산모들은 아이를 만난 후에 진짜 아픔을 겪게 됩니다.
이제 시작이에요.


저는 둘째를 낳았고, 또 제왕절개 수술을 했고, 자궁에 커다란 근종이 있어서 같이 떼어냈기에
그 고통이 더욱 심했는데요,
담당 선생님도 미리 아셔서 저에게는 진통제까지 처방해 놓으신 상황이었어요.
마약 성분의 진통제인 무통 주사가 있어서 많이 아플 뗀 버튼을 눌러 주사약을 더 많이 들어가게 하는데,
무통 주사로는 견디기 힘들테니, 그럴 땐 참지 말고 진통제를 맞으라고 말씀하셨답니다.


그런데, 왜왜왜!!!
자연분만한 산모는 무통 주사가 무료이고 제왕절개한 산모에겐 비용이 청구되나요?
왜왜왜!!!인가요????




저는 오전 10시 즈음에 척추 마취로 수술을 했는데요, 그 날 오후에 마취가 완전히 풀렸어요.
척추 마취를 했을 때 머리를 들면 심한 두통이 올 수 있고,
척추 마취를 한 부위에 (작지만) 구멍이 생기기 때문에 구멍이 잘 막힐 수 있도록
머리와 등을 바닥에 완전히 붙이고 꼼짝하지 말아야 해요.
마취가 풀리면서 극심한 고통이 시작되는데, 꼼짝없이 누워서 통증을 이겨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어요.


머리는 수술한 후 24시간 동안 들 수 없고요,
물은 수술 전날 밤 12시부터 ~ 수술 후 31시간 동안 마실 수 없어요.
대신 수액을 맞아서 탈수를 예방하고, 옴짝달싹 할 수 없는 동안에는 소변줄을 꽂고 있게 된답니다. 
어떤가요? 제왕절개가 자연분만 보다 쉽나요?
...... 보통 일이 아니지요?




고개를 좌우로 돌릴 수는 있지만 정면을 응시할 때는
제가 볼 수 있는 것은, 수액과 무통 주사밖에는 없어요.


밤에도 잠을 30분 이상 연속으로 잘 수 없고,
끙끙대다가, 신음하다가, 잠깐 잠이 들었다가, 또 끙끙, 신음, 잠깐 잠......
너무너무 불편한 침대에서 함께 고생해 주었던 남편도 제가 끙끙댈 때마다, 신음할 때마다
같이 깨서 제 손을 잡아 주기도, 땀을 닦아 주기도 하며 고통을 분담해 주었어요.
사실 제가 아플 때 남편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는데요,
그래도 저는 꼭 남편을 깨웠답니다.
혼자서 아픈 것은 너무 외로운 일이니까요.
왠지 꺼려졌던 진통제도 밤에는 조금이나 잠을 자려고 5시간에 한 번씩은 맞았는데,
진통제의 효능은 그리 길지 않았어요.




제가 입원했던 분당차여성병원에는 모자동실을 원칙으로 하지만,
제가 전혀 움직일 수가 없기에, 제왕절개 수술 다음날에는 다인이를 만날 수가 없었어요.
다인이는 태어난 날에는 금식이었고요,
아직 젖이 돌지 않아서 젖이 나오기 전까지 다인이에게는 분유를 신청해서 먹였어요
.
다솔이때 모유 수유만 고집하다가 황달 수치가 높아졌던 경험이 있어서
이번에는 융통성 있게 대처한 것인데 결과적으로 잘 했다고 생각해요.
(관련 내용은 다음에 더 자세히 말씀드릴게요.)




제왕절개 수술 다음날 제 모습입니다.
좀 부끄럽지만 통증이 좀 덜했을 때 기념으로 찍은 것이에요.
헉! 소리가 나오게 부었지요?
얼굴에 잡티도 많이 보이고, 입술도 엄청 두툼해졌네요.
그래도 추억입니다.

2011.11.11 06:30
  1. Favicon of http://yypbd.tistory.com BlogIcon 와이군 2011.11.11 11:12 신고

    무통주사맞고나서 와이프는 약간 토하기도 했었답니다.
    어우~ 마취가 제대로 안됐다니... 고생많으셨어요 ㅠ.ㅜ

    • Favicon of http://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1.11.11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맞아요. 무통주사 맞고 속이 울렁거리거나 구토가 나는 부작용이 있어요. 그래서 아픈걸 그냥 참아야 되는 분들도 많더라고요. ㅠㅠ

  2. 범블비 2018.01.28 14:12 신고

    진짜 대단하시네요..전 제경험을 누가써놓은줄알았답니다.^^ 읽다보니 그때 아프고힘들었던 기억이 나서 울컥하네요..이렇게 자세히 너무나 정확하게 기억하여 글로 옮기시다니 엄지척!! 정말 글잘쓰세요!!!^^

    • Favicon of http://hotsuda.com BlogIcon 일레드 2018.01.28 14: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범블비 님 덕에 저도 그 때의 기억을 다시 떠올려보며 본문을 읽어보았답니다~^^ 그 때 낳은 아이가 벌써 초등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