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둥---. 드디어 다인이를 만날 날이 다가왔고,
수술 하루 전에 산부인과 병동에 입원을 했어요.
집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병실이 잡혔다는 전화를 받으면
오후 3시 30분부터 5시 30분 사이에 미리 입원 약정서를 써서 내원하면 되는데요,


입원 전에도 무슨 할 일이 그리도 많은지,
밀린 빨래, 설거지, 청소를 싹싹 끝내고 마지막 식사까지 마치니
(제왕절개 수술을 하면 그 전날 밤 12시부터 금식을 해야 돼요.)
시간이 어느새 5시를 넘기고, 서둘러서 동네에 있는 분당차여성병원으로 갔답니다.




입원 수속을 밟고, 병실이 배정되면
수술 준비를 하게 되는데요,
체중, 키 검사를 하고,
항생제 반응 검사(조금 따끔하게 아파요.)를 하고,
피검사를 하고,
수술 부위를 제모하고(미리 집에서 해 가면 왜 안 되는 걸까요?)
입원 안내 설명을 받게 된답니다.


이 날은 환자복을 입고는 있지만 어느 곳 하나 아픈 곳 없으니,
남편에게 집에서 편하게 자라고 하고(수술 후에 보호자로 고생을 많이 해 줘야 되니까요.)
저 혼자서 병원에서 잠을 잤어요.




밤 12시가 넘으면 물도 마실 수 없기에
11시 즈음 마지막 물을 참 달고도 아쉽게 마셨답니다.
매일 3L 정도의 물을 마시는 저에게, 물을 금한다는 것은 너무 무시무시한 일이에요.
차라리 곡기를 끊지, 물은 절대로 절대로 끊을 수 없어요!!





마지막 물도 마셨겠다, 이제 슬슬 자야 되는데
걱정스러워서 그런지 암만 눈을 감고 양을 세어 봐도 잠이 들지 않는 거예요.
잡지 책 한 권을 다 읽고,
휴대전화로 제왕절개와 훗배앓이와 둘째에 관한 내용을 검색 해 보고,
연예 기사를 검색해 보고,
...... .
결국 새벽 6시까지 말똥말똥 뜬 눈으로 있었어요.




물도 못 마시고,
산부인과 병동이라 꽁꽁 문을 닫아 놓고 난방은 세게 하기 때문에
너무너무 건조해요.
수분 크림과 입술 크림은 정말 필수인 것 같아요.
뭐,,, 제왕절개 후 입원 해 있는 동안 세수도 안 하고 크림도 안 발랐지만
입술 크림은 수시로 발라주지 않음 입술이 갈라져서 입을 을 벌릴 수 없을지도 몰라요.




너무너무 건조해서
수건을 빨아서 침대 머리맡에 걸어 두고 자기로 했지요.




짜잔---.
제가 입원함과 동시에 엄청 난장판이 돼 버린 제 자리.
저는 6인실에 입원을 했어요.
(그래서 보호자 자리가 더 불편했지요.)




다음날 새벽(아직 아침 아님.)

수액을 맞는다며 바늘을 꽂았는데,
이거이거 바늘 맞나요? 젓가락 아닌가요????
정말 굵어요.
이렇게 굵은 주사는 처음(?? 다솔이 낳을 때도 맞았었겠지요?)인 듯 진짜 아팠어요.




왜 이렇게 굵은 주사 바늘을 꽂아야 되는지 물어봤더니,
수술 중 수혈이 필요할 때를 대비하는 거라고 하더라고요.
수액은 제왕절개 수술은 하루 전날 밤부터 수술 다음날까지 물도 못 마시기 때문에
수액으로 수분과 영양을 보충해 줘야 되기 때문에 맞아야 한다고 해요.
그래도 너무너무 아파요.


 


아참, 그리고 머리를 양갈래로 땋은 것은 예쁘게 보이기 위함이 아니고요,
병원에서 고무줄을 가져다 주면서 양갈래로 묶으라고 시키더라고요.
수술 할 때 모자를 쓰는데 그 때 머리카락이 방해가 되면 안 되고
또 수술 후 (척추 마취라) 머리도 못 들고 이틀 동안 내내 누워만 있어야 되는데
그 때 머리가 배기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라지요.




임신 38주+1일
오전 10시

송정은 님, 수술하러 가시겠습니다.
!!!!!
두근두근 너무 떨리고 설레고 무섭고 기대되고 긴장되고...... .
저 잘 하고 돌아올게요.



아래는 제가 다니는 병원인 분당차여성병원의
 산부인과 선택진료 추가비용부담 내용이에요.




그리고 병실료





또또,  미리 써서 가야 되는 입원 약정서,



마지막으로 식대 조견표예요.
참고하시라고 올려 보았어요.




2011.11.05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