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발디파크 스키강습과 영어교육을 동시에 

겨울방학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




겨울방학 스키캠프, 영어캠프

초등학교 겨울방학이 되면 시키고 싶은 것들이 넘넘넘 많잖아요~

저는 지금 초2, 2018년 내년에 초등학교 3학년 되는 다솔 군에게 스키캠프를,,,

이왕이면 영어교육도 동시에 시킬 수 있는

제이스키 JSKI 영어 스키 캠프를 '또' 보내고 싶어서 알아보고 있어요.



지난 번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에서 좋았던 것이

엄마 없어도 되는,,,

아이들을 잘 다룰 줄 아는 (이게 참 중요하죠~^^)

친절하고 섬세한 선생님들이 많이 있으셔서

아직 어린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도

엄마 도움 1도 없이

선생님께 그냥 맡겨만 두면 

저 혼자서 스키도 타고 영어 공부도 하고...

프로그램이 정말 좋았거든요.



그래서 주변에도 많이 소개 했지만

저도 또 보내 보려고

2018년 겨울방학 스케줄을 조정하고 있답니다~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를 보내보고 

참 만족스러웠던 것이



엄마 없이 아이들끼리 어떻게 스키캠프를 즐기고

영어 캠프를 참여했을까,,,

참 궁금했는데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 선생님이 매 순간을 동영상과 사진으로 남겨 주셨다는 점이에요.

저는 다솔이의 사진과 동영상만 가져 와서

이 글을 쓰지만,



초등학교 고학년 누나, 형들의 스키 캠프 수업 사진

영어 캠프 수업 사진 & 동영상을 보면

와우.... 정말 다르더라고요^^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는 레벨별로 반을 나누어서

스키 수업도 하고 영어 수업도 하는데,

다솔이는 이제 막 시작하는 비기너 클래스에서 어린이 스키캠프 영어캠프를 즐겼잖아요?

스키에도 능숙하고 영어도 잘 하는 아이들의 영상을 보니

원어민 선생님이랑 농담도 할 수 있을 정도로

영어를 잘 하는 초등학생 아이들이 참 많았어요.

방학 기간을 잘 활용해서

되도록 캠프를 많이 보내고,

집에서 엄마가 좀 잡아 주고 하면

울 다솔 군도 실력이 쑥쑥 늘 것 같은 기분 좋은 생각 ^^









이번에 다솔이와 우리 가족이 함께 한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는, 1박 2일 비발디파크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오크동 프로방스에서 점심 식사를 하는 동시에

제이스키 한국인 선생님들과 먼저 인사를 나누었는데요~

선생님들이 모든 과정을 다 사진으로 남겨 주셔서^^



저도 사진을 보면서

이 날 행복했던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의 추억을 다시금 떠올려 보았어요.





넓고 따뜻했던 오크동 숙소에서

다솔이가 제이스키 영어 스키캠프를 즐기는 동안

나머지 가족들은 오랫만에 여유를 누려 봅니다.




↑↑↑↑↑↑↑↑↑↑

내가 찍은 사진으로 쓴 글

어린이 스키캠프 제이스키 영어 스키캠프 이야기 다시보기







아이들의 나이와 영어의 수준 & 스키 실력에 따라서

반 편성이 되는데

적은 인원으로 아이들의 특성에 맞춘 선생님과 매칭이 되기 때문에

아이가 스키를 처음 탄다고 해도,

영어 실력이 아직은 좀 부족하다고 해도 별로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부끄러움 참 많은 울 다솔 군도

나중에는 원어민 영어 선생님과도 웃고 떠들며 사진도 같이 찍을 정도로

배짱이 두둑해졌고 ㅋㅋㅋㅋ

한국인 선생님들과는 고작 1박 2일 동안 얼마나 많이 친해졌는지 몰라요^^








물론 처음에는 낯선 사람들과

더더더 낯설게 느껴지는 원어민 영어 선생님과 만나는 것이

울 꼬맹이에게 힘들었을지도 모르지만요^^



차라리 이 때 엄마가 빨리 사라져 주는 것이

아이들이 더 빨리 적응하고

더 잘 놀 수 있는 방법인 것 같아요.








비발디파크 스키강습과 영어교육을 동시에 ♡ 겨울방학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



아이들은 뭐든 참 빨리 배우는 것 같아 부럽기도 한데요,

고작 두 번 스키를 탄 거죠~

1박 2일이었으니까...

그 짧은 시간 만에 얼마나 스키를 잘 타는지



제이스키 선생님이 찍어 주신 동영상을 보니까

어린 아이들이라면 무서울 법도 한 슬로프도 정말 의젓하게 잘 타고

스키도 슝슝슝~~~ 얼마나 잘 내려 오는지 몰라요.







만약 어린이 스키캠프가 아니고

내가 스키를 배웠더라면

이 짧은 1박 2일이라는 시간 동안 이 정도로 잘 탈 수 있을까,,,, 의문도 생겼던^^







분명히 엉덩방아 쿵 찧으며

넘어지는 것부터 배웠던 울 꼬맹이들이









스키를 타고,

멈추고

재미있다고 좋아하네요~~~~

대박!








스키도 물론 잘 배우지만,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에서 영어캠프를 또 빼 놓을 수가 없는데요,



울 다솔 군이 영어에 관심이 많이 생기고

영어를 배우고 싶은 욕심이 생기고

영어를 점점 더 능동적으로 말하게 된 계기는,,,,

제가 생각하기에 스키캠프에서부터 저녁 식사, 식사 후 영어 수업에까지

익숙한 원어민 선생님과 함께 오랜 시간 생활 할 수 있었던 덕분인 것 같아요.



친해지니까 자꾸만 말을 걸고 싶고

원어민 영어 선선생님이 영어로 묻는 질문에 영어로 대답을 잘 하고 싶은데,

그게 어려우니 영어 욕심이 자꾸 생기는 거죠.

그리고 낯설었던 원어민 외국인 선생님이었지만

점점점 친해지니까 편안하게 한 마디라도 더 할 수 있게 된 거겠죠~








아이들은 엄마 없이

자기들끼리만 원어민 선생님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고요,

식사가 끝나면 한 공간에 모여

영어 수업을 받고

영어 초급 아이들은 그 날의 추억을 영어 일기로 남기게 돼요.



나중에 엄마에게 영어로 (비록 짧게라도) 발표를 하게 되는데

떨리고 긴장된 순간이었겠지만

스스로 영어 발표를 해 냈다는 성취감 또한 대단했죠.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 첫 날, 선생님이 찍어 주신 다솔이의 사진^^

그리고 둘쨋 날 선생님과 함께 찍은 셀카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 원어민 선생님 & 한국인 선생님 

모두가 아이들을 좋아하고

아이들을 친절하게 잘 대해 주셔서 참 만족스러웠고요

스키실력 영어실력 모두가 다 좋아졌기에

이번 겨울방학에도 또 제이스키 JSKI 영어스키캠프에 보내고 싶습니다.




2017.12.17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