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호텔 메디니몰 맛집 

TS 태자(?) 레스토랑




레고호텔에서 좀 놀다가

레고호텔 수영장도 좀 즐기다가 느즈막히 메디니몰에 저녁을 먹으러 나왔는데,

오잉? 대부분의 식당들이 일찍 문을 닫는 불상사가!!!!

이때가 7시 즈음 이었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말레이시아 식당들이 좀 일찍 문을 닫더라고요~



원래 레고호텔 메디니몰 맛집 TS 태자 레스토랑에 오려고 했던 건 아니었지만

결론적으로는 매우 맛있었고

오길 잘 했던 ~~






메뉴가 매우 다양하고

가격이 정말 착합니다^^

싱가포르에 있다가 말레이시아에 오니 음식들이 참 저렴하게 느껴지네요~

사실은 레고랜드, 레고호텔 근처 식당들이라

말레이시아 물가에 비해

비싼 편인데 말예요.



다솔이가 낮부터 먹고 싶어했던 볶음 국수와

새우볼이 들어간 맑은 국물

밥, 그리고 언제나 맛있는 모닝글로리 볶음을 주문했어요.











보는 것 보다

훨씬 더 양이 많았고,

모든 음식이 다 맛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메뉴가 참 다양했는데

다른 음식들도 먹어 보고 싶게 만들었던 맛!









입맛 까다로운 

다솔 군의 입맛을 통과하면 그건 진짜 맛있는 거 ㅋㅋㅋㅋ

남편도 잘 먹고

우리 모두가 냠냠냠 만족하면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그런데?

울 다인이는 피곤해 보이네요~~

눈에 피곤이 뚝뚝 떨어지는








모든 접시를 싹싹 비우고

모두가 만족해하고 있는데,








7살 다인이는 졸리다고 울고

뭐가 마음에 안들었는지 앵앵거리며 웁니다.






결국 업어 주고 ㅜㅜㅜㅜ

제 등어 업혀서 잠이 든 듯 보이는 다인이.











엥? 다인아 너 뭐냠?

마트가 나타나자마자 모든 피로가 싸악 풀리고^^

힘이 펄펄 나기 시작한 다인 ㅋㅋㅋㅋ



얼려서 레고랜드 가져 갈 탄산음료와

저녁에 마실 맥주 두 캔을 사서 레고호텔로 돌아가려고요.

말레이시아는 맥주 가격이 넘넘 비싸서 ㄷㄷㄷ

물가를 감안한다면 진짜 비싸서 살 때 마다 한 두 캔씩 밖엔 못 사겠더라고요.








밤에 보는 레고호텔.






레고랜드 레고랜드 워터파크

투 데이 콤보권을 끊어 놨으니까,,,,

얼른 쉬고

내일, 그리고 모레 신나게 놀아보자~~~

2017.12.01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