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너랜드 몬스터액괴 젤리몬  말랑말랑 액체괴물 놀이




유치원생 초등학생 할 것 없이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액체괴물 놀이예요.

쫄깃쫄깃하기도 하고, 말랑말랑하기도 하고

손에 묻지 않아 더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액체괴물 놀이.



우리 다인이도 액체괴물 장난감을 참 좋아하는데요,

도너랜드 몬스터액괴 젤리몬 속에는 

진짜로 토한 것 처럼 ^^ 꾸밀 수 있는 액괴 인형이랑 

꾸미기 도구(?)도 들어있어서

아이들이 더더더 재밌게 놀 수 있답니다~^^









7살 다인이의 도너랜드 몬스터액괴 젤리몬 ♡ 말랑말랑 액체괴물 놀이를

영상으로 한 번 찍어 보았어요.









제가 어렸을 땐 상상하지도 못했던 장난감들이라 정말 신기해요.

어른들이 만져 보아도 촉감이 진짜 보들보들 말랑말랑~

손에 잘 묻지 않아 뒷정리가 편한데,

손이나 옷에 묻은 건 물로 금방 잘 지워지니 엄마들에게도 합격점 ㅋㅋㅋ








유해성분이 들어 있지 않아서

아이들이 혼자 가지고 놀아도 안심할 수 있는

도너랜드 몬스터 액괴 젤리몬에는요,






이미 만들어져 있는 초록색 액체괴물 하나랑,







아이들이 직접 액체괴물 젤리몬을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노란색, 초록색 젤리몬 만들기 용액이 들어 있어요.








액체괴물 만들기가 한창 유행일 때

물풀로 집에서 액체괴물을 만들어 본 적이 있는데요,

재료는 진짜 어마무시하게 많이 샀는데

결과는 다 실패 ㅜㅜㅜㅜ

  요렇게 다 만들어진 

몬스터액괴 젤리몬을 구입하는 게 훨씬 더 나아요~








액체괴물 몬스터액괴 젤리몬의 매력은

마술처럼 쭈욱쭈욱 늘어나면서

끊어질듯 안 끊어지는 저 뭉클뭉클함이지요~~~







젤리몬 용액을 가지고 아이들이 직접 액체괴물을 만들어 보았어요.

직접 만들었다고 하기엔 붓고 흔들면 끝이라 ㅋㅋㅋ

그래도 아이들은 자기가 스스로 만들었다고 생각하겠죠~







통에 용액을 다 붓고

10번 정도 흔들어 주면 끝!

넘나 쉽죠?








쫀득쫀득 몰랑몰랑한 몬스터액괴 젤리몬이 완성되었어요.

그 위에 단면을 자르면 키위, 딸기, 오렌지 조각이 되는 꾸미기 도구를 잘라 넣어

정말 토한 것 처럼 ㅋㅋㅋㅋ 만들어 봅니다.









그 다음 젤리몬 인형 속에 붓고

몸을 꾹 누르면





꾸엑 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들은 이런 걸 좋아하더라고요~






다인이는 원래 들어 있던 초록초록 젤리몬을 한참 가지고 놀다가,

자기도 액체괴물을 만들어 보겠다네요~







역시나 두 개의 용액을 섞고







열 번 흔들면 끝!

처음 만들어 보는 아이들도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어요.










이야이야~~ 잘 늘어난다~

아주아주 얇게 늘어나서 얼굴이 다 보여요.









다인이는 초록색 젤리몬 두 개를 하나로 합쳐서

초록색 액체괴물은 두 배로 커졌어요~



빨대로 풍선을 불기도 하고

손으로 툭툭툭 끊으며 놀기도 하고









젤리몬 인형에 넣어

꾸엑꾸엑 토하는 놀이도 하고 ㅋㅋㅋㅋ








젤리몬 인형이 귀엽긴 정말 귀여워요~~











도너랜드 몬스터액괴 젤리몬 ♡ 말랑말랑 액체괴물 놀이

굳지 않아서 계속계속 잘 가지고 놀 수 있어 참 좋아요.


2017.06.04 2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