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9살 다솔이의 기도 vs 7살 다인이의 꿈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내 저럴 줄 알았지~

내가 널 낳았는데 네 맘은 곧 내 맘, 네 생각은 곧 내 생각이라며

뛰어봤자 벼룩이다라고 생각할 때가 있어요.

그러나 그런 순간은 빙산의 일각.



아이들의 상상력과 생각과 가능성은 무한하다는 것을 매일 느끼고

내가 널 낳았지만 너는 나보다 훨씬 더 대단하구나...라는 것도 종종 느끼고

너는 참 뜬금없구나. 왜???? 할 때도 가끔있는데요~







저를 닮았지만 저 보다 훨씬 더 

더더더더 X 10000000 만큼 자기 자신을 사랑하며(?)

자기계발에 매진하는 다인이를 보면서 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 춤추기, 머리 묶기, 로션 바르기, 화장하기, 매니큐어바르기)



그러나 올 해 7살이 된 다인이는 막내라 그런가

아직도 여전히 아기같아요~

엄마 냄새가 좋다며 제 상의를 긴 원피스처럼 입고 다니는 다인이가,

어느날은 제가 샤워하는 동안에 소파에서 잠이 들었는데

제가 늘상 집에서 입고 있는 제 고무줄 바지를 

그것도 고무줄 바지의 한쪽 다리 속에 쏘옥 들어가서 잠을 자고 있는 게 아니겠어요?



사진은 엄마 옷을 입고 애벌레처럼 잠이 든 다인이가 귀엽다며

9살 다솔이가 찍은 거예요.





7살이 된 다인이에게

나중에 커서 뭐가 될거냐고 물어 봤는데,




!!!!!!!!!!!!!!!!!

깜짝 놀랄 만한 답을 ㄷㄷㄷ



다인이는 이다음에 커서 귤이 될 거라고 해요.

 이라니.... 넘나 놀랐지만

그래~~~ 하고 웃으며 넘어갔어요.








반면 올 해 9살이 된 다솔 군.

갑자기 두 손을 모으고 열정적으로 기도를 하기 시작합니다.



하나님, 내일 아침에

제 책상위에 돈 500만원이 있게 해 주세요~



귤 보다 더 놀랐어요!!!





슬슬 돈의 개념과 그 가치를 알아가고 있는 다솔이는 요즘 부쩍 돈을 밝히기 시작했는데

아무리 돈을 좋아해봤자

9살 다솔이가 돈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별로 없으니

기도를 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무려 500만원이나 바라다니 참 대단해요...







그러나 9살 다솔이도

이럴 때 보면 영락없는 꼬꼬마 어린이일 뿐~



머리를 묶어 놓으니

오히려 다인이 보다 더 예쁜 듯 하여

한 번만 입어 보자며 다인이의 원피스를 입혀 보았는데~

정말 예쁘지 않나요? ^^

아기 때 딸이냐는 소릴 많이 들은 다솔 군.

여전히 미소년 느낌으로 예쁩니다.






이번엔 다인이가 나설 차례 ^^

오빠 옷으로 보이시하게 입혀 보았는데,

의외로 잘 어울려서

다솔이의 자켓과 바지는 나중에 다인이가 입기로 했지요~



아들은 딸의 옷을 입을 수 없지만

딸은 아들의 옷을 입을 수 있어서 옷이 두 배 ^^









책상위에 짠 하고 500만원이 있길 바라는 다솔이의 기도도

귤이 되고 싶은 다인이의 꿈도

제가 생각하기엔 전혀 가능성이 없는 것이긴 하지만,

아이들은 제가 생각하는 것을 늘 뛰어 넘는 무한한 존재이니

어떤 식으로든 그 바람을 이루어낼 수도 있지 않을까요?



((( 물론 다인이가 귤로 변하는걸 절대로 원하지 않지만 말예요. )))

2017.01.22 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