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1학년 다솔, 유치원생 다인이의 겨울 방학





엄밀히 말해서 유치원생 다인이는 이미 겨울방학이 끝이 났지만

오빠가 초등학교 방학중이라

매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고 ㄷㄷㄷ

1월이 된 후 단 한 번도 유치원차를 타고 등원하지를 못하고 있어요.

원래 8시에 일어나야 되지만

절대로 깨우지 못할 정도로 곤히 콜콜콜 자고 있기에



9시에 얼굴을 봐도 새근새근

10시에 봐도 새근새근 ㅜㅜ



초등학교 1학년인 오빠의 겨울 방학은

곧 동생의 겨울방학

다인이는 대부분 10시 30분 즈음 유치원에 등원하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서울에 눈 다운 눈이

펑펑펑 내렸던 날









다인이가 유치원에서 집으로 돌아 오는 시간에 맞춰

다솔이와 함께 눈놀이 하러 만반의 준비를 하고 나왔어요.



장갑에 목도리에

근데 다솔이는 방수장갑이 아니라 좀 축축했을 거예요~








다인이도 집에 오자마자 목도리에 장갑 장착하고

눈놀이 시작~~~







렛잇고~~ 렛잇고~~

부르며 눈 흩뜨리기 








엄마는 피곤하고 춥다~~

잘 놀다 와~




저 먼저 집에 들어와서

전기장판 틀어 놓고 좀 누워 있는데,

20분 정도 지나니까

다솔이도 다인이도 컴백홈이네요~~~^^









이건 좀 설명이 필요한 사진들 




뷔페 먹으러 가서

뜨뜻한 철판에 나온 스테이크를 비롯한 어마무시하게 맛있는 음식이 많았는데,

울 꼬맹이들이 가져 온 접시 ㄷㄷㄷㄷㄷ

초등학생 다솔이는 귤 한 접시

유치원생 다인이는 눅눅해 보이는 감자튀김 한 접시 

ㅜㅜㅜㅜㅜㅜㅜ



엄마가 출동하지 않으면 꼬맹이들은 요렇게만 먹을 심산이에요.

단골 뷔페에 가면서

꼬맹이들이 밀담을 나누는데,

우리 가자마자 멸치국수부터 한 그릇씩 먹자~~~ ㅋㅋㅋㅋㅋ

비싼 뷔페에 와서 얼매나 싼 음식들만 골라 먹는지~










그 와중에 모든 것의 끝은 눈물 바람

엄마는 오빠만 좋아한다며 울고불고 난리가 나는 다인이.

밥 먹다 말고 대성통곡인데,

문제는 다솔이도 엄마는 다인이만 좋아한다며 삐치기 일쑤인 것.



엄마는 오빠가 말할 때는 웃어주고

엄마는 다인이한테만 뽀뽀하고

엄마는 오빠옆에만 앉고

엄마는 다인이만 안아주고

.

.

.

.

.

그야말로 헐!!!!!!!







그래도 둘이라 훨씬 더 재미있고

둘이기에 훨씬 더 좋은 다솔 다인 ♡♡♡♡

혼자였음 어쩔 뻔했니~








다솔 다인이가 요즘 빠져 있는 또하나는

스티커로 몸을 ??? 치장???? 할 수 있는 껌인데,

껌 한 통 사면 스티커를 다 떼서 일단 팔에 붙이는 걸로 시작합니다.

껌을 좋아하는지 스티커를 더 좋아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마트에 가면 꼭 껌한통씩 사고 있답니다^^



초등학교 1학년 다솔, 유치원생 다인이의 겨울 방학

겨울방학이 2주 정도 남았네요~



2017.01.22 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