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야기 팥죽

동지팥죽 먹는 날 유래










새알심이 잔뜩 들어 있어

쫀득쫀득 뜨끈뜨끈~



단맛이 과하지 않고 

팥 본연에서 나는 은은한 단맛이라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은 맛있는 죽이야기 팥죽♡

사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것이 팥죽이지만,

우리는 동지가 되면 꼭 팥죽을 먹곤 하잖아요~~~~




동지는 24절기의 하나로 밤이 가장 긴 날인데

조선시대에는 동지를 작은 설이라고도 했대요.

그래서 설날에 떡국을 먹는 것과 같이 

동지 팥죽을 먹으면 나이 한 살을 더 먹는다고 했답니다~~~



옛사람들은 팥의 붉은 색이 귀신을 쫓는다고 믿었으므로

동지에 붉은 팥죽을 먹으며 액운을 쫓아내길 바라는 마음이 지금까지 내려 온 것 같습니다.








12월!

홀리데이를 기다리며

온 나라가 성탄절 준비로 예쁘게 단장하고 있는 중에,

다인이는 유치원에서 어린이뮤지컬을 보고 왔어요.



제목은 <팥죽 할머니와 호랑이>

뮤지컬을 보고 나니 팥죽이 먹고 싶었는지

엄마 팥죽이 뭐야? 물어 봅니다.

아직 동지는 아니지만 

먹고 싶을 때 먹어야지요~








달콤한 단팥죽이 아니고

구수한 팥죽이라

질리지 않게 한그릇 그득하게 비워낼 수 있는

맛있는 죽이야기 팥죽입니다.




뜨거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죽이야기 죽들은 포장을 해서 집으로 가져온 후에도

엄청 뜨거워요~~^^

후후후~ 불어서 천천히 먹어야 한답니다~







다인이는 6살인데,

팥죽을 처음 먹어 보는건가????



기억을 더듬어 보니 다인이가 더 어렸을 때, 4살 정도? 

외갓집에 놀러 갔을 때가 마침 동지여서

외할머니표 팥죽을 먹어 본 적이 있네요.



그러나 요즘 엄마들은 대부분 사서 먹여주지 않나욤?

저만 그런가욤? >_<






쫀득한 새알심이 제일 맛있어 하며

쫀득쫀득 냠냠 먹는 다인이.









구수한 팥죽에서 새알심 찾아 먹는 재미도 쏠쏠해요.










한참 먹다가 보면

온 얼굴에 팥죽 투성이로 더 귀여워지는 울 꼬맹이인데요,



팥죽 먹었으니 올 한 해 끝까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잘 마무리하고

2017년 내년에도 씩씩하고 행복하게 잘 지내주길 바라요~









2016.12.18 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