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종영

진정한 사랑의 희생만이 저주를 풀 수 있다.






1회부터 20회까지

정말 재미있게 봐 왔던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이

끝이 나고 말았습니다.



안타깝고 좀 아쉬운 결말이었지만

그만큼 여운은 길었어요.

작가가 의도한 것이 그런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드라마는 끝이 났지만 오래오래~ 결말을 곱씹으며 긴 시각 기억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



연희의 저주를 풀 수 있는 방법이 쓰여진 마의금서의 마지막 장에는

저주를 풀 수 있는 방법이 나와있고

그 내용은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을 희생해야 된다는 것이었어요.

만약 동화였다면, 그런 내용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함이고

희생 후에는 더 큰 보상이 주어져서,

죽겠구나... 생각했다가 다시금 살아났을텐데

드라마 마녀보감에는 그런 장치는 없었어요 ㅜㅜㅜㅜㅜ







진정 사랑을 하고 있는 허준과 연희는

상대를 위해 서로 희생하리라 결심하고는,

그 속마음을 숨긴 채 남아 있는 날 동안 아낌없이 행복한 시간을 갖습니다.

일부러 더 행복한척 하면서요 ㅜㅜㅜㅜ



묘약을 만들어

다른 사람들의 응어리 진 마음을 풀어 주기도 하고

인연을 맺어 주기도 하며

악인을 처벌하기도 했지요.



둘이서 묘약을 만들며 행복한 한 때를 가진 허준과 연희.

이 기억을 가지고

마녀보감의 허준은,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 속 인물 허준으로 성장합니다.

동의보감을 쓴 그 허준으로 말이에요 ^^







서로가 마지막날이라는 걸 알지만

입밖으로 내지는 않은 채

슬프고 아름답게 혼례식도 올리죠.



허준은 자신의 희생(= 죽음)을 통해

마지막 남은 초를 켜서 연희의 저주를 풀겠다는 결심을 합니다.

희생수를 마시고 연희를 위해 목숨까지 내 놓은 허준.

드라마지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반전은 연희의 사랑도 또한 진정한 사랑이었기에,

허준을 죽게 내버려 둘 수는 없었다는 것!



허준이 마신 희생수는 사실 진짜 희생수가 아니었고,

허준 대신 연희가 희생수를 마시고 사라진 것이었어요.

연희와 한 약속에 따라 

허준은 궁으로 들어가 명의가 됩니다.









그리고 40년이 지난 후

노년의 허준은 옛날, 그 때를 그리워하면서

연희와 행복하게 지내던 날을 추억하게 되는데요,







함께 연을 만들며 기쁘게 웃던 그 때로 

다시 돌아가

다시금 사랑할 수 있을까요?

2016.07.18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