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 룸컨디션





상해를 여행하는 3박 4일 동안 지냈던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

아주아주 만족하면서 편하게 잘 놀다가 왔는데요,







친구와 함께여서 더 즐겁고 행복한 여행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여행은 어디로? 보다는 누구와 함께??가 훨씬 더 중요한듯~






히히히

저의 식탐은 호텔 조식먹을 때에도 잘 드러나는데요,

친구는 면요리 하나랑 단촐한 음식 한 접시인 것에 비해,

서양음식 코너에서 빵 한 접시 그득, 

오물렛, 치즈, 비스킷까지 그득... ㅋㅋㅋ



그나마 둘째날에 먹은 조식이라 그나마 조금 떠왔다는...






원하는 종류의 면을 고르고

원하는 재료 골라서

원하는 소스 올려 

딱 취향껏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중국식 면요리



식탐 많은 사람들은 중국 여행이 최고인듯~








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의 조식은 

빵도 참 맛있어요.

종류가 더 많지만 위가 하나라 다 먹을 수 없음에 슬퍼하며

저만큼'만' 담아옴 ㅋㅋㅋㅋㅋㅋ






첫 날 조식 먹을 때 

다른 음식들 거의 다 먹어 보았으니

나머지 접시도 이 정도로 만족하고 ㅜㅜ



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 룸컨디션을 보여드릴게요.








저는 여행지에서 만큼은 꼭꼭 반신욕을 30분 이상씩 하고 자기 때문에

욕조가 있어야 해요.

특히나 3월 상해 날씨는 추움, 강가로 가면 더 추움 ....

추운데 욕심껏 여기저기 많이 다니느라 

호텔로 돌아오면 녹초가 돼 있기 일쑤기 때문에

꼭꼭 여행의 마무리는 반신욕으로~








오잉?

침실에서 욕조가 보이는 구조라 부끄부끄...

블라인드 내리면 됩니당~








침구도 기분좋게 빳빳하고 베개는 부드럽고 푹신 

침대도 아주 맘에 들어요.







화장대가 없다는 건 좀 아쉬웠지만

책상 앞에 거울이 있으니까.









커피, 차 종류가 고급스럽고 다양한 것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데,

상해에 왔으니까 중국인처럼

차 마시는 걸 생활화하기! 현지에서만이라도 ^^

찬물에도 잘 우러나므로

나갈 때 생수에 티백 하나 쏙 넣어서 잠깐 우려두었다가

여행하면서 틈틈히 마셔주었어요.








디카페인 커피도 있어서

밤에도 커피를 홀짝일 수 있었지용~










어메니티도 훌륭한 편.



여행지에선 매일 반신욕 후에 

1일 1 바디크림 ㅋㅋㅋㅋㅋ

바디크림 발라서 셀프 전신 마사지를 하면서 다니니까

집에서 있을 때보다 피부 상태가 더 좋았답니다.



외국 호텔의 샴푸 & 컨디셔너가 엉망일 때가 참 많은데

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에서는 머리카락도 찰랑찰랑 ~^^







객실에서 커피 마시며 수다도 떨고,,,






채광이 좋아서 호텔 로비에서 사진 찍다가

인생 사진을 건질 수도 있답니다~^^

특히 저 계단 위에서.





반소매 티셔츠 위에 

조금 두께감 있는 긴소매 데님셔츠를 입었는데

3월 상해 날씨는 춥기 때문에

밤이 되면 코트를 걸쳐줘야 할 정도로 추워요.

코트 말고 패딩 가져 갈 걸 후회할 지경 ㅜㅜㅜㅜㅜㅜ








그래도 여행일정 잘 마치고

다시 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로 돌아와

별 보면서








맥주 한 잔 마시는

참 기분좋은 시간~







상해 메리어트 시티센터 호텔 추천해요.






2016.03.11 2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