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다인이가 좋아하는 예쁘면서도 귀여운 옷!

아무리 편해도 못생긴 옷은 안 입는다는,,,

떡잎부터 패피 다인이가 한 눈에 탄성을 질렀던 요 분홍색 원피스는







저랑 엄마 딸 커플로 입을 수 있는 원피스라 더 예쁘면서도 마음에 들어요^^

다음주에 날씨가 완전히 풀려서

완연한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도록 따듯해진다니

예쁜 원피스 엄마 딸 커플로 맞춰입고 봄소풍 다녀와야겠어요 ㅋㅋㅋ






세서미 스트리트 캐릭터가 박혀 있어서 더 깜찍하고 사랑스러운

패콧 패밀리룩인데요,

이렇게 겹쳐두고 보면 딸래미 원피스가 얼마나 앙증맞은지 딱 느낌이 와요.

(입어보면 더 흐뭇~)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 1기 발대식 

at 아티초크0125




이번에 다인이랑 제가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로 활동하게 되어

청담동 아티초크0125로

1기 발대식을 다녀왔거든요.

넘넘 예쁘고 사랑스러우면서도 편안한 

팬콧 옷들을 많이 입어 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이 제일 좋은데,

앞에서 보여 드린 세서미 스트리트 원피스도 발대식 때 선물로 받은 옷이에요.









아티초크0125

첫 만남은 언제나 기분 좋은 설렘~







꽃과 함께 첫만남을 가지니 어쩐지 더 기분이 말랑말랑해지고

맛있는 음식과 함께 하니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 1기 발대식이 더더더 화기애애했던 것 같아요.








같이 활동하게 된 분들은 모두 6팀인데

팬콧의 인기를 반영하듯

전주에서 오신 분, 강원도에서 오신 분, 일산에서, 인천에서 오신 분~

멀리서 오신 분들이 많아서 좀 놀랐어요.



아이들 연령대도 다양해서

팬콧의 깜찍함을 여러 모습으로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옷 좋아하는 우리 모녀

아직 정식으로 활동하기 전인데 벌써부터 어깨가 들썩들썩~^^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로서 

처음 만나는 자리니까

팬콧이라는 브랜드에 대해서도 더 자세히 알고

앞으로 우리가 활동할 내용에 대해서도 더 자세히 알아 보는 시간.




낯설고 어색한 순간은 찰나로 끝나고

곧 화기애애한 수다 시간이 시작된 것은

모두 엄마들이기 때문일까요?

맛있는 음식이 넘쳤기 때문일까요? ^^












이걸 어떻게 다 먹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상다리 부러지게 차려 주셔서

냠냠냠 맛있게 잘 먹고 왔답니다~

아티초크 음식들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깔끔하게 맛있더라고요.








히히히~

깜짝 선물도 주셔서 더 행복했던 발대식.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 담당자님의 마음 씀씀이가 엄청 세심한 것이,

6명 모두의 이미지에 맞게 각기 다른 옷을 주셨어요.

함께 활동할 아이의 나이와 성별, 이미지를 고려해서

색깔, 캐릭터를 잘 맞추어 주셨는데






저랑 다인이에겐 원피스를 주셔서 더 흐뭇흐뭇~

우리가 원피스 덕후잖아요 ㅋㅋㅋ








팬콧에서는 의류 뿐만이 아니라 팬시용품들도 제작이 돼요.

팬콧 좋아하는 저도 

팬못에서 팬시용품까지 나오는지는 이번에 처음 알았어요.

선물로 휴대폰 케이스랑 볼펜을 넣어 주셨는데

깜찍 그 자체 ㅋㅋㅋㅋㅋ







배는 든든히, 양손은 무겁게 ^^

참 재밌었던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 1기 발대식.

앞으로 3개월 동안 팬콧 패밀리 서포터즈로 활동하는 모습 지켜봐 주세요~






2016.03.11 2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