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비전에 나오는 춤을 따라 추는 아이

 

 

 

 

 

춤추기를 좋아하는 딸아이, 텔레비전에서 우연히 발레를 본 후

혼자서 스트레칭 흉내도 내고

자주 무용을 배우고 싶다는 얘기를 하기에

(5살이에요.)

6월부터 문화센터에서 하는 발레 수업을 시작하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사실 좀 더 늦게 시작하고 싶었지만

아이의 의사가 확실하고 소질도 있는 것 같아서

어쩌면 전공으로 시켜 볼 수도 있겠다 싶어 시작해보기로 한 것이죠.

 

 



예전에 겨우 두 돌을 넘긴 친구네 딸아이가 

문화센터에서 발레 수업을 시작했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던 적이 있는데,

꼬맹이들이 발레 수업을 시작은 했지만 

선생님과 엄마들의 회의 끝에 결국 수업을 폐강하기로 결론을 냈다는 얘길 들었었지요.




사실 조금만 더 생각해 보면 뜻밖의 대답도 아니었어요.

 두 돌을 갓 넘긴 아이들이 선생님의 지시를 따라서 발레 동작을 할 수가 없었을테니까요. 

그렇다고 마구 뛰어 놀게만 하자니 명색이 발레 수업인데 영 엉뚱하기도 하고,

선생님이 앞에서 아무리 열심히 가르쳐도 수업이 진행되지 않았기에

어쩔 수 없이 수업 자체를 폐강시키게 됐나 보더라고요.

 



아이들이 돌이 지나 걷기 시작하고, 말귀를 조금씩 알아 듣게 되면

엄마(아빠)들은 슬슬 예체능 교육에도 욕심이 생기게 되는데요,

저는 무조건 '교육'이라는 것은 천천히 시키자는 주의라서

되도록 아무것도 시키지 않고 집에서 제가 데리고 있으려고 했지만

막상 아이들이 자라고 보니 어쩔 수 없이 욕심이 생겨서

아들은 6살이 되었을 때부터 태권도를, 5살인 딸아이는 이제 발레를 시켜 보려고 합니다.

 

 

 

 

 

 

유아 예체능 교육의 적절한 시기는 언제일까요?

 

 

 

 

 

 

피아노치는 엄마의 모습을 흉내내는 아이

 

 




예체능 교육 중 가장 흔하게 시키는 것이 악기, 특히 피아노 교육이죠? 

남자 아이, 여자 아이 할 것 없이 요즘에는 피아노 정도는 누구나 다 배우는 추세인데요,

피아노는 왼손과 오른손을 동시에 골고루 사용하는 악기라

 두뇌 발달에 도움이 된다고 익히 알려져 있잖아요?

물론 검증된 사실이고요.

그렇다 보니 다른 아이들 보다 조금 더 일찍 시키고 싶어서 서두르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피아노 뿐만 아니라 바이올린, 첼로 등의 악기들도

아주 어릴 때부터 가르치기를 원하는 부모님들이 있는데,

아이들은 배우는 속도가 빠르니까 조금이라도 더 빨리 시키는 것이 

아이의 재능을 계발시키기에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경제적으로) 무리를 해서라도 피아노를 기본으로 해서 여러 악기들을 가르치게 되죠.

 

(((아이가 자랄 수록 그 마음이 정말로 이해가 됩니다 ㅜㅜ)))

 




그런데 전문가의 의견에 따르면

특히 유아기 때는 학원에 가서 악기를 배우는 것 보다는

엄마와 함께 집에서 음악 교육의 기본을 다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해요.

이 시기에는 엄마와 함께 쿵짝쿵짝 무언가를 두드리면서 리듬감을 익히고

 엄마를 따라 동요를 부르면서 놀이처럼 음감을 익히는 것이 훨씬 더 도움이 된다고 해요.


어린 아이들은 아직 관절이 약하고 손가락 근육이 덜 발달 되었기 때문에

피아노 등의 무거운 악기를 다루기에는 무리가 있고,

스스로 악보를 보면서 연주를 할 수 있으려면

적어도 7살은 넘기는 것이 좋다고 하니까 너무 일찍부터 서두르지는 않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아요.


 

 

 

 

 


제가 아들이 6살 때부터 배우게 했던 태권도를 포함한 체육교육은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풀어 주기에 무척 효과적이잖아요?

성장판을 자극하여 키도 쑥쑥, 땀흘리며 배우게 되니 몸매도 쭉쭉.

그래서 태권도, 수영, 축구 등등의 학원을 보낼 땐

엄마도 어깨를 펴고 의기양양하게 이건 순전히 널 위해 보낸다고 자신할 수도 있고 말예요.



그러나 전문가들은 선수로 키울 것이 아니면 조금 천천히 시키는 것이 좋다고 조언을 하더라고요.

일찍 운동을 시작하면 그 운동에 맞게 체형이 변화하므로

전문적인 선수로 길러내고 싶다면 3~4세부터 체육 교육을 시작하는 것도 괜찮으나,

그게 아니라면 적어도 7세 이후에,

발레나 검도는 10세 이후에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해요.



학원에  보내서 체육 교육을 시키는 것 보다는

역시나 엄마, 아빠와 함께 야외 활동을 하면서 마구 뛰어 노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대요.




 

 

 

 




미술 교육조금 일찍 시작해도 괜찮아서 4세 때부터 시작해도 괜찮은데,

제 생각으로는 어린 아이가 그리기나 만들기를 놀이처럼 시작할 때도

다른 예체능 교육과 마찬가지로 부모와 함께 하는 것을 가장 즐거워 할 것 같아요. 

미술 활동을 하고 나면 뒷처리가 만만치 않아 너무 귀찮겠지만 ㅜㅜ

 


다만 이 때 아이의 미술품이 부모의 성에 차지 않는다고 임의로 수정을 해서는 안 되겠지요.

아이가 그림을 그리거나 무언가를 만들 때

주인공은 당연히 아이이고 부모는 방청객이에요.

미술품을 완성하는 것은 온전하게 아이의 몫으로 남겨 두시고 

부모님들은 그 장면을 흥미있게 바라 봐 주면서 때때로 호응해 주시는 것이 올바른 역할이랍니다.

 

 

그러나 저부터도 아이들에게 시켜 보고 싶은 예체능 교육이 한 두개가 아니에요.

아들에게는 축구, 수영을 가르치고 싶은 걸 꾹 참고 있고

딸에게도 발레를 꾹꾹 참고 있다가

혹시 재능이 있으면 무용을 전공으로 삼아도 괜찮지 않을까 해서

문화센터부터 다니게 되는 것이거든요.

 

 

뭐든 다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혹시 아이의 재능을 놓치게 되지 않을지 걱정하는 엄마의 마음이 정말 크지만

유아 교육 전문가 선생님들은 되도록 늦게

가능하면 엄마와 함께를 권하시니,

예체능 학원에 보내기 전에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ㅜㅜ무리를 해서라도ㅜㅜ) 다 시키고 싶은 욕심을 꾹꾹 눌러 봅니다.

 

 

 

2015.05.18 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