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어린이집 카페에 올라 온 크리스마스 파티 사진.

루돌프 사슴 '모자'를 만들어서 아이들 모두 머리에 쓰고 캐롤을 부르는 장면 같아 보였는데,

유독 우리 아이만 루돌프를 모자가 아닌 '가면'으로 쓰고 있어서

왜 혼자 저럴까... 잠깐 근심(?)하다가,

가만히 들여다 보며 생각하니,

눈과 코가 붙어 있는 루돌프 얼굴 모양의 모자는 어쩜 가면으로 쓰는것도 재밌겠구나 싶어 웃었던 적이 있어요.

 

 

 

창의성적인 사람들은

장난기가 다분하며 천진난만하면서도, 매우 조용하며 진지하게 집중을 잘하고

외향성과 내성적인 성격을 동시에 가지고 있으며

반항적인 면과 보수적인 면을 다 가지고

겸손하지만 자존심이 강하고

자신의 일에 매우 열정적인 동시에 지극히 객관적일 수 있는

양면성을 가진 부류래요.

 

 

원래부터 창의적으로 태어나기도 하지만 창의력은 길러질 수도 있다니,

아이가 (어른들의 시선으로 보기에는) 산만하거나, 너무 장난스러울지라도

꾹꾹 눌러 참고 ㅋㅋㅋ 창의력을 길러줘 봅시다~^^

 

 

 

창의력교육, 열린 마음이 필요해요.

 

 

 

 

창의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이를 창의적인 아이로 키우기 위한 부모들의 노력도 깊어지고 있어요.

 

 

이건 실제로 있었던 일인데,,,

(강남 모 중학교 교장선생님께서 해 주신 말씀입니다^^)

 

 

강남에서 아주 유명한 논술 학원에서 일어나고 있던 기이한 현상에 관한 이야기인데요,

대학 논술을 준비하는, 초등학생 대상(!) 논술 수업 시간에서

대체 어떤 걸 배우고 있기에 아이들이 이럴까...를 토로하는 말씀이었어요.

그 지역에서는 꽤나 유명한 강사, 유명한 학원이고

학원비도 무지 비싼 곳이었는데,

그 논술학원에서 창의성에 관한 수업이 좀 이상하게 이루어져서

아이들이(초등학생) 사물을 그냥 보지 않고 너무 이상하게 보고 있다는 내용이었지요.

 

 

예를 들면,

식탁에서 접시를 보고 '와! 이 화분은 정말 예쁘다!!' 고 한다든지

땅바닥에 굴러 다니는 돌을 보면서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 같다든지...... .

전혀 연관성을 찾아 볼 수 없는 내용을 가지고

기발한척 나오는대로 말을 한다는 것이었어요.

그러면서 그걸 창의성 교육이라고 한다며 안타까워 하셨죠.

 

 

 

 

 

 

 

관광지에 갔을 때,

아들아이가 뱀모형 인형을 사 달라고 하더라고요.

'관광지 = 바가지'라는 인색이 강해서 ^^

되도록 관광지에서는 아무것도 사지 말자는 주의지만, 700원정도 하는 모형뱀이었기에

선심쓰듯 한 마리 골라 손에 쥐어 주었어요.

 

 

 

 

 

 

와....

700원짜리 장난감이 7000원 이상의 값어치를 하더라고요.

 

 

 

 

 

여행하는 내내 뱀모형을 절대로 손에서 놓는 일이 없었고,

심지어 밤에 잠을 잘 때까지 곁에 두었으며

뱀을 자기 동생이라고 (! 진짜 동생은 어쩌고 ㅜㅜㅜㅜ) 예뻐했는데요, 

 

 

 

 

 

내동생을 태우고 다녀야 한다며 유모차도 태워주고~

 

 

 

엄마, 뱀 두 마리가 있으면 슉슉슉~ 줄넘기 하면 참 재밌을 텐데...

 

 

 

 

엄마, 뱀으로 수갑을 만들었어.

 

 

 

 

 

엄마, 콧수염 어때 멋있지?

...... 등등등

 

 

옷을 보면 알겠지만 다 같은 날이거든요? 매우 짧은 시간에 참 다양한 생각을 해 내는게 신기했고,

여행 첫 날에 산 뱀을 여행 끝날 때까지 꾸준히 가지고 놀면서

매일 하나씩 다른 놀거리를 발견해 내는 것도 재밌더라고요.

 

 

 

 

창의력의 구성요소로

유창성, 융통성, 민감성, 독창성, 정교성을 두는데,

그 중에서도 유창성과 융통성이 특히 중요시되거든요.

 

 

융통성이란 제한된 시간 내에 아이디어를 많이 생성해 낼 수 있는 능력을 뜻하며

옹통성이란 아이디어를 다양한 범주(종류, 부류)로 생성해 낼 수 있는 능력을 뜻해요.

 

 

 

 

 

 

창의적인 아이로 키우기 위해서는,

식당에서 아이가 젓가락으로 바이올린을 켜더라도 꾸짖지 말고 ^^

이쑤시개로 바람개비를 만들며 놀더라도 꾹꾹 눌러 참아야겠지요~

 

 

 

 

 

 

 

동생 머리띠를 빼앗아 로보트로 변신을 해도 ~^^

 

 

 

 

 

물론 과도하게 장난을 친다면 말려야 하겠죠.

(또 그걸 재밌다고 따라하는 동생이 있으니까 ㅜㅜ)

 

 

 

 

 

 

 

뱀을 너무너무 잘 가지고 놀아서

하나 더 사주기로~

 

 

 

 

 

 

1인 1뱀

 

 

 

 

 

처음에는 뱀을 무서워하던 딸아이도

오빠가 가지고 놀고 애지중지하는걸 너무너무 부러워했기에

한마리 더 사 주었어요.

 

 

참 의외의 것에서 창의성이 발현되는 걸 보면

아이들의 잠재력은 참 어마어마한 것 같아요. 그래서 아이를 잘 키우는 것은 참 어렵고 말예요.

 

 

 

 

 

 

왼손오른손은 바뀌었지만

뒤에 있는 아저씨(?)를 따라한다며 신이 나 있는 아이.

 

 

 

 

 

우리 아이가 잘 자라 주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창의력이 돋보이는 아이로 자라주면 더 좋겠지요? ^^

 

 

 

 

2015.03.28 2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