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다인이 임신 8개월 때의 나,

 

 

 

 

뱃속에 들어 있던 다인이가 태어나고,

3년이 지난 후인 지금의 나

 

 

참 많이 늙었다는 생각이 드네요~ㅜㅜㅜ

같은 옷 다른 느낌 ㅜㅜㅜ

 

 

 

 

 

 

최근 다이어트를 해서 살이 많이 빠졌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래도 얼굴이랑 팔을 비교해 보니

둘째 출산하기 전보다 지금이 훨씬 더 넓적 뚱뚱하네요~

둘째 임신 8개월 때 찍은 사진이랑 비교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ㅜㅜㅜㅜ

제 얼굴이 저렇게 갸름했었나요? ㅋㅋ

역시 한 살이라도 더 어릴 때가 더 예쁜 듯 해요.

 

 

 

 

 

우리 다솔 군, 처음으로 동전 넣고 타는 장난감 탔던 날.

살짝 무서워도 했고

놀이기구가 움직일 때 머리를 콩콩 박기도 했었었는데 ㅎㅎ

 

 

 

 

 

다인이 임신 했을 때 임신복으로 입으려고 샀던 ㅎㅎ

임부복은 아니고 55사이즈인데 배부분이 고무줄이라 한정 없이 잘 늘어났던 원피스를

다인이 낳고도 계속 잘 입고 있어요.

지난 주 교회 갔을 때 입고 갔다가 예배 후에 다인이랑 같이 사진을 찍었답니다~

 

 

 

 

 

무심한듯 하지만 계속해서 카메라를 의식하고 있는

모델 이다인 양.

 

 

 

 

계속계속 포즈를 바꾸면서 사진을 잘 찍고 있어요.

 

 

 

 

그나저나 저는 어깨랑 팔뚝을 보니

다이어트 성공하려면 아직도 한참 먼 것 같습니다.

살이 목만 빠진 듯 ㅎㅎㅎㅎㅎ

 

 

 

 

다리 좀 가늘어 보이고 싶어서 다리를 꼬고 섰었는데,

우리 다인이 언제 또 그걸 봤나요?

대단해요~ ^^

 

 

 

 

어???

한참 사진 찍으면서 놀고 있다보니

다솔이가 왔네요~ 소리소문 없이 ㅎㅎㅎㅎ

 

 

 

 

 

다솔이랑도 같이 사진을 찍었어요.

평소에는 후줄근하게 세수도 잘 안하고 집에 있지만

교회에 갈 땐 풀메이크업 하고 다니니까

다이어트 잘 되고 있는지도 객관적으로 볼 겸, 이 때는 꼭꼭 사진으로 기록(?)을 남겨 두려고 해요.

젊음과 날씬함을 잃고 두 보배를 얻었네요~

보배를 잘 키우면서, 지금부터 젊음도 찾고, 몸매도 되찾고 ㅎㅎㅎ

욕심 좀 부려 봅시다잉~

2014.08.01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