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수술을 한 지 13일째 되는 날이에요.
다인이는 무럭무럭 잘 자라 주어서 몸무게가 2700g이 되었답니다.


태어날 때 3kg이 넘어서 나오는 아기들도 있는데,
우리 다인 양은 참 가볍(?)죠?
안 먹고 잠만 잘 땐 숟가락으로 모유를 떠 먹이면서
(잘 빨지 못하는 미숙아들을 먹이는 방법이에요.)
온갖 정성으로 다인이를 포동포동 살 찌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어떨 땐 몸무게가 적게 나가는 것이
앞으로 다이어트를 안 해도 되니 좋지 않을까? 하는 철없는 생각도 좀 해 봅니다.


오늘은 처음으로 저와 다인이를 보러 손님이 오시는 날이에요.
제가 있는 분당차여성병원 산후조리원에는요,
손님이 오셔도 아기를 직접 안아 볼 수는 없어요.
산모 방에도 들어 올 수 없고요,
현관에서 신발도 못 벗은 채,
간호사가 안고 있는 아기를 몇 발짝 떨어진 곳에서
그저 바라만 볼 수 있답니다.


좀 야속하지요?
그러나 이게 모두 아기의 건강을 위한 일.




이런 상황을 다 설명을 드렸는데도
목사님과 사모님께서 와 주신다고 하셔서
아침부터 머리도 감고, 세수도 하며 설레는 맘으로 손님을 기다렸어요.
출산 후에 처음으로 식구 외 다른 분들을 만나는 거라
무척 신경이 쓰였거든요.


붓기가 남아 있을 텐데,
얼굴이 많이 상했을 텐데...
아직도 배가 많이 나와 있을 텐데......


산모도, 엄마도, 여자는 여자.
여자는 언제나 예뻐 보이고 싶은 법이지요.




목사님과 사모님이 오셔서 
다인이를 예쁘다고 말씀해 주시고,
기도도 해 주셨어요.
그리고 선물도 주셨고요.


오랫만에 알던 얼굴을 봐서인지 어쩐지 눈물이 슬그머니...... .
사실 저는 제가 완전하게 살을 빼기 전에는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았었는데요,
그래서 다른 분들의 면회는 모두 핑계를 대고 거절했었는데요,
목사님께서 와 주시고
기도도 해 주시니 좋았습니다. 고마웠어요.


오전에 손님이 돌아 가신 후
저의 본격적인 일과가 시작됐는데요,


신생아 목욕 관리 수업과
미니 뷔폐가 있었던 날이랍니다.


미니 뷔폐란 조리원 거실에 뷔폐상을 차리고
평소와는 다르게 점심 식사를 다른 산모들과 같이 하는 자리예요.
일주일에 한 번씩 거하게 차려진 밥상을 받는 건데
맛있었어요.
먹느라 사진은 없고요, 

 



산후조리원에서 빨래를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사진으로 보여 드릴게요.


보호자 옷은 안 되고,
산모 속옷, 양말, 손수건, 레깅스 등을 세탹해 주는데요,
밤 10시 전까지 방 앞에다 빨래를 담은 바구니를 내놓으면 돼요.
조리원에서 주는 빨래망 속에 빨랫거리와 방번호를 적은 쪽지를 넣어서 내 좋으면
그 다음날 아침이면 보송보송 깨끗한 빨래가 착착 개어져서 대령해 있답니다.
정말 좋아요!!!!



오늘 제가 먹은 식단을 보여드립니다.




아침 식사




간식


점심은 미니 뷔폐였고요,





저녁 식사




야식


산후조리원 퇴실이 점점 가까워 오고 있는데,
너무너무 나가기 싫어요.
오늘 일기 끝!

2012.02.02 06:30